버닝썬 VIP 증언, 무슨 말 했나 보니
버닝썬 VIP 증언, 무슨 말 했나 보니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2.12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닝썬 VIP 증언 (사진=MBC '뉴스데스크')
버닝썬 VIP 증언 (사진=MBC '뉴스데스크')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버닝썬 VIP 증언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11일 MBC는 버닝썬 직원에게 마약 복용을 권유받았다는 VIP 고객의 증언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VIP 고객은 "(클럽 직원이) 알약 같은 걸 주면서 '한번 해볼래?'라고 권한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지난해 7월 7일 버닝썬에서 한 남성이 누군가가 준 샴페인을 마신 뒤 약물 중독 증세를 보여 구급대원이 출동했고, 버닝썬 직원 대화방에서 '누군가 약을 타서 줬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등장했다는 보도도 이어졌다.

버닝썬 직원이 약물 중독 증상을 보여 경찰이 출동했지만 내사 종결 처리 됐다는 의미였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간이 검사 결과에서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왔다. 그러나 이후 국과수 정밀 검사에서는 음성으로 바뀌어 더이상 수사를 진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버닝썬' 대표 또한 앞서 발생한 폭행 사건을 인정하면서도 마약 및 성추행, 성폭행 의혹에 대해서는 강력히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