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다이빙 논란, 당시 상황 보니
손흥민 다이빙 논란, 당시 상황 보니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2.1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흥민 다이빙 (사진=SPOTV)
손흥민 다이빙 논란 (사진=SPOTV)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다이빙 판정에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손흥민은 10일 저녁 10시 30분(한국 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 2018-2019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추가 시간 쐐기 골을 넣으며 소속 팀 토트넘 홋스퍼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16분 다이빙 판정으로 억울한 경고를 받았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해리 맥과이어 발에 걸려 넘어졌다. 모두가 페널티킥을 예상했지만 마이클 올리버 주심은 레스터 시티의 볼을 선언했다. 오히려 손흥민에게 옐로카드를 꺼내 들었다.

판정 직후 손흥민은 억울하다는 제스처를 취하며 자신의 결백을 어필했지만, 경기는 그대로 진행됐다. 하지만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에 빠른 단독 질주로 3-1 쐐기 골을 성공시키며 태극기 앞에서 멋진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토트넘이 속한 런던 지역 신문 '이브닝 스탠다드'는 스카이 스포츠 인터뷰를 인용, 손흥민의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손흥민은 "매우 실망스럽고 놀라운 판정이었다. 심판의 결정은 경기의 일부이기는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손흥민은 "페널티킥이라고 느꼈다. 맥과이어가 날 건드렸기 때문이다"라며 올리버 주심의 판단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손흥민의 다이빙 경고는 이번 시즌 토트넘에선 네 번째 기록이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 또한 경기 종료 후 취재진과의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이 경고를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반문하며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전 실수를 항상 인정하는 편이지만, 오늘 (손흥민 경고) 상황은 참 이상하다"면서 "마이클 올리버 주심이 리버풀의 경기에선 같은 상황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는데, 왜 이번엔 그런 판단을 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