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준환, 두 번째로 높은 점수…메달이 보인다
차준환, 두 번째로 높은 점수…메달이 보인다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2.08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준환 (사진=SBS)
차준환 (사진=SBS)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차준환(18·휘문고)이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첫 메달에 도전한다.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2위에 올랐다.

차준환은 7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연맹(ISU) 4대륙 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54.52점·예술점수(PCS) 42.81점을 합쳐 97.33점을 받으며 개인 최고 기록을 얻었다. 지난해 9월 '2018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기록한 쇼트프로그램 최고점(90.56점)을 6.77점 끌어올렸다.

차준환은 25명의 출전 선수 중 두 번째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유일하게 100점대(100.18점)을 받은 1위 빈센트 저우(미국)에 2.85점 뒤졌으나 다른 선수를 압도했다. 3위 진보양(중국)은 92.17점으로 5.16점이나 높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우마 쇼마(일본)는 91.76점으로 4위에 그쳤다.

발레곡 '더 프린스'에 맞춰 쇼트프로그램 연기에 나선 차준환은 첫 점프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기본점 9.70점)를 깔끔하게 소화했다. 쿼드러플 살코는 차준환이 지난 경기에서 불안정한 착지를 선보였던 기술이다.

차준환은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도 안정적으로 착지한 뒤 플라잉 카멜 스핀에 이어 가산점 구간에서 시도한 트리플 악셀(공중 3회전 반)까지 처리하며 클린 연기를 완성했다.

차준환이 쇼트프로그램에서 97.33점을 받아 메달권에 가까워지며 한국 남자 피겨 사상 처음으로 4대륙 대회 메달이 나올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