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독립정신 세계로… '2.8 독립선언서' 100주년 5개 언어 배포
서울시, 독립정신 세계로… '2.8 독립선언서' 100주년 5개 언어 배포
  • 황문권 기자 <hmk0697@hanmail.net>
  • 승인 2019.02.0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교육청, 반크 공동 ‘2‧8독립선언서’ 온라인 공개… 100년 전 독립의지 알린다
- 한국어 버전 읽기 쉽게 다듬고 영어, 중국어, 일본어, 에스페란토어로 번역
2.8독립선언문
2.8독립선언문

[서울시정일보]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인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의 기독교청년회관(현 재일본 한국YMCA)에서 조선인 유학생 수백여 명이 조국독립을 선포했다. 일제강점기 일제의 심장부에서 전 세계를 향해 일제가 한국을 침략한 정황과 일제의 폭력성에 대해 폭로하고 한국의 독립의지를 밝혔던 역사적인 '2.8독립선언'이다.

'2.8독립선언'은 이후 ‘조선이 독립국임과 조선인이 자주민임을 선언’하는 내용의 기미독립선언서와 범민족적 독립운동인 '3.1운동'의 기폭제가 됐다. 

시가 2.8독립선언 100주년을 맞아 서울시교육청, 사이버외교관 반크(VANK‧Voluntary Agency Network of Korea)와 공동으로 '2.8독립선언서'를 번역해 총 5개 언어로 전 세계에 배포한다고 밝혔다. 

100년 전 조국독립의 염원과 뜻이 현재를 사는 시민들에게도 쉽게 와닿을 수 있도록 기존 국한문체로 쓰여진 선언문은 읽기 쉽게 풀어 쓰고, 이를 4개 언어(영어, 일본어, 중국어, 에스페란토어)로 번역했다. 특히, 중립적인 국제 공용어이자 식민지 청년들에게 가장 선진적인 의미를 가졌던 에스페란토어로도 번역했다.

'2.8독립선언서'는 8일 오후 2시 3‧1운동 100주년서울시기념사업 공식 홈페이지(http://seoul100.kr)와 반크가 운영하는 ‘독립운동가의 꿈’ 누리집(http://kkum.prkorea.com)을 통해 공개돼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선언서 첫머리에는 ‘우리 민족은 4천 3백 년의 유구한 역사를 가진 민족으로 오랜 역사동안 독립을 유지했다’고 선포하고 있다. 본문에서는 일제가 한국을 침략한 정황과 일제의 폭력성에 대해서 폭로하고 한국의 독립의지를 밝히고 있다. 마지막으로 선언문은 ‘우리 민족은 세계의 평화와 인류의 문화에 공헌한다’라며 약속한다. 라고 표현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