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제 자작나무숲서 고주원·김보미 데이트 즐겨 '기대감 UP'
인제 자작나무숲서 고주원·김보미 데이트 즐겨 '기대감 UP'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1.18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조선)
(사진=TV조선)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연애의 맛' 고주원 김보미 커플이 인제 자작나무숲에서 첫 데이트를 즐겼다.

1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맛'에서 고주원은 기차에서 소개팅녀 김보미와 만나 설렘을 느꼈다.

고주원과 김보미는 기차에서 준비해 온 도시락을 나눠 먹고 서서히 가까워졌다. 고주원은 "만나서 어색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괜찮은 것 같다"고 말했다. 김보미 역시 "편하게 대해주시니까 저도 편안하다"며 활짝 웃었다.

특히 김보미는 "고민을 많이 했었다. 방송에 노출되는 게 일반인이다 보니 부담스럽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또 부산에서 왔다면서 사투리가 티날까 걱정했다고도 했다. 그러자 고주원은 "아직까지는 티가 안 나는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이후 인제 자작나무숲에 도착한 두 사람. 고주원은 추운 날씨를 대비해 미리 준비한 양말과 핫팩을 건네며 세심하게 챙겼다. 고주원은 "참고로 여길 완주하려면 2시간 정도 걸린다. 중간에 힘들면 얘기하라"고 말했다. 앞으로 이어질 데이트 장면에서는 어떤 설렘을 안길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