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골프 소식에 평화당 "천인공노할 일"
전두환 골프 소식에 평화당 "천인공노할 일"
  • 김수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1.16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
(사진=KBS1)

[서울시정일보 김수연기자] 민주평화당은 16일 전두환 전 대통령을 겨냥해 "알츠하이머병 환자가 골프 치러 다닌다니 세계 의학계에 희귀사례로 보고될 케이스"라고 지적했다.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알츠하이머로 재판에 못 나온다던 전두환 전대통령이 멀쩡히 골프 치러 다닌 것으로 보도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 사실을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진행 중이다. 그러나 지난해 8월 알츠하이머병을 이유로 첫 형사재판 출석을 거부했다. 이 무렵과 이후에 강원도 모처의 골프장에서 멀쩡히 골프를 쳤다는 내용이 보도된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사실이라면 국민을 상대로 전씨 측이 거짓말 한 것이다.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진실성도 품위도 찾아볼 수 없다"며 "이래놓고 광주재판에 참석할 수도 없고 5·18진상규명에도 협조할 수 없다니 천인공노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적으로 자유한국당의 5·18진상규명위원 추천을 놓고 비난이 들끓고 있다"며 "이 지경인데도 자유한국당은 멀쩡히 골프치러 다니는 전두환을 계속 은근슬쩍 비호할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