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름 폭로 "노선영에 괴롭힘 당했다"…노선영 반응은?
김보름 폭로 "노선영에 괴롭힘 당했다"…노선영 반응은?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1.11 16:1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사진=채널A)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김보름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불거진 왕따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노선영은 이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김보름은 11일 오전 채널A '뉴스A LIVE'를 통해 "선수 생활 이어나가는데 있어 국민 여러분께 쌓인 오해를 풀어보고 싶다"며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김보름은 이날 방송을 통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팀 추월 대표팀에서 불거진 '노선영 왕따 의혹'에 대해 견해를 밝혔다.

김보름, 박지우, 노선영으로 구성된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은 지난해 2월 평창 동계올림픽 팀 추월 경기에서 불거진 불협화음으로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세 선수는 팀 추월 경기의 특성상 서로를 밀어주며 달렸어야 했으나, 마치 개인전을 치르는 듯 따로 달렸고 그 결과 김보름과 박지우가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노선영은 뒤이어 들어왔다.

김보름은 팀 추월 대표팀이 대회를 앞두고 처음 시도해보는 전략을 사용했다는 것에 대해 말도 안 된다고 반박했다. 김보름은 "(노선영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동계올림픽 때 썼던 전략은 그로부터 1년 전 세계선수권에서도 사용했다"며 "삿포로 아시안게임에서도 같은 전략으로 은메달을 획득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김보름은 "2010년부터 지난해 올림픽 시즌까지 노선영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밝히기 힘들었던 내용인데 선수촌 들어와서 노선영에 괴롭힘을 당했다"며 "코치님이 한 바퀴를 30초에 타라하면 난 30초에 탔다. 그럴 때마다(노선영이) '천천히 타라'고 소리를 지르고 욕을 하면서 방해했다"고 말했다.

또 "쉬는 시간에도 숙소서 폭언을 했다. 선수들끼리 당연히 견제는 있을 수밖에 없는 일이라 생각하지만 그게 선수 경기력에 영향을 주는 것은 견제가 아닌 피해라 생각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한편 김보름의 인터뷰가 이뤄진 직후 '뉴스A LIVE' 제작진은 노선영과 통화를 시도했다. 하지만 노선영은 일부 선수가 특혜를 받은 적이 없고, 팀 추월 경기 전력은 이미 맞춰봤다는 김보름의 주장에 대해 "별로 한 말이 없는 것 같다"며 즉답을 피했다.

올림픽 당시 직접 '팀 추월 훈련이 없었다'는 등의 인터뷰를 한 부분에 대해서는 "거짓말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또 훈련 중 '천천히 달리라' 했다는 김보름의 증언에 대해서도 "할 말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나라 2019-01-11 16:27:37
인상이 피해당할 인상이 아니라곤 생각했다. 좀더 지켜봐야겠지만. 저실력에 나 국대나올수있는것도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