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포커스] 서울 중랑구, 버려지는 봉제원단 조각 열 에너지로 재활용
[행정 포커스] 서울 중랑구, 버려지는 봉제원단 조각 열 에너지로 재활용
  • 고정화 기자 <mekab3477@naver.com>
  • 승인 2019.01.11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제원단 조각 및 폐낙엽·연탄재 재활용 사업을 적극 추진
▲ 중랑구 연탄재 선별장

[서울시정일보] 서울 중랑구는"깨끗한 중랑만들기"사업의 일환으로 봉제원단 조각 및 폐낙엽·연탄재 재활용 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다.

중랑구 봉제업체수는 2016년 등록기준 2천 5백여 개로 서울시 25개 자치구중 가장 많은 봉제업체가 밀집해 있다. 이러한 지역 특색 상 봉제원단조각 쓰레기가 상시 다량으로 발생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구는 2015년부터 매립비 절감 및 폐기물 재활용 차원에서 봉제원단 조각을 수거하여 고체형 열에너지로 재활용하는 사업을 실시해 왔다. 지난해에도 약 216톤의 봉제원단조각을 수거하여 재활용함으로써 생활쓰레기를 감량하고 재활용 처리율을 높였다.

올 해에는 봉제원단 재활용 비용이 지난 해 4만 6천원에서 8만원으로 크게 상승할 예정으로, 매립비용보다 재활용 비용이 더 커진 실정이다. 그러나 구는 환경 보호 차원에서 앞으로도 매립이 아닌 재활용 처리를 해 나갈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구에서는 낙엽과 연탄재를 농가 퇴비, 복토재 등으로 재활용하고 있다. 지난 해 10월 폐낙엽의 재활용 가능자원으로의 반입금지에 따른 처리비용 증가와 지금까지 수도권 매립지에서 무상 처리 되던 연탄재가 유상처리로 전환됨에 따라 재활용에 적극 나선 것이다.
 
구는 지난 해 11월에서 올 해 2월까지를 낙엽 중점 수거 기간으로 정하여 대로변과 외곽 진입로 등 주요 도로의 낙엽을 수거하고, 연탄재는 연중 무상으로 수거하고 있다.

수거한 낙엽은 일반쓰레기 분류 작업을 거쳐 일반 농가에 퇴비로 무상 제공하고, 사업장과 일부 가정에서 사용 후 버려지는 연탄재는 처리하여 건축공사장의 복토재나 성토재 등으로 무상 제공함으로써 생활쓰레기를 감량하는 동시에 재활용 처리율을 높여 나가고 있다.

구는 지난해에도 약 150톤의 폐낙엽을 농가에 무상으로 제공했으며, 올해 150톤의 폐낙엽과 450톤의 연탄재 처리에 소요되는 인건비와 차량유지 비용을 포함하면, 매년 5,700만 원 이상의 예산 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 일반쓰레기는 1.7% 감량되고 재활용률은 5.4% 높아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김재갑 청소행정과장은“낙엽과 연탄재에서 담배꽁초 등 이물질을 골라내는 노력과 시간을 단축하면 보다 쉽게 더욱 많은 친환경 유기질비료와 토목건축 보조제를 만들고 더불어 환경도 보호할 수 있다.”며, 깨끗한 중랑 만들기를 위한 구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관심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