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준형, "공론화시키기 힘들다"
여준형, "공론화시키기 힘들다"
  • 송채린 기자 <cjstk@gmail.com>
  • 승인 2019.01.1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빙상인연대 여준형 대표 / (사진=MBC)
젊은빙상인연대 여준형 대표 / (사진=MBC)

[서울시정일보 송채린기자] 여준형 젊은빙상인연대 대표가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추가 피해 사실을 더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준형 대표는 10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조재범 전 대표팀 코치의 성폭행 의혹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 이외에도 추가 피해 사실을 파악하고 있다. 빙상계의 권력 관계 탓에 피해자가 맞서 싸우기 어려운 구조"라고 밝혔다.

여준형 대표에 따르면 젊은빙상인연대는 2개월여 전부터 빙상계의 성폭력 의혹을 접수해 사실관계를 파악했으며 현재 5, 6건의 의혹이 드러났다. 이 중 두 건은 피해자를 통해 직접 성추행 의혹을 확인했다.

특히 이들 중에는 현역 선수들도 있고, 미성년자일 때부터 피해를 본 선수도 있다고 여준형 대표는 전했다. 이어 여준형 대표는 "피해자나 학부모들은 폭로해도 자신들만 피해를 보고 바뀌는 게 없다고 생각해서 그냥 참고 지나가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여준형 대표는 "선수들이 선수 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피해자들이 아직 망설이고 있어 기자회견 등을 통한 피해 사실 공개 여부는 신중하게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빙상인연대는 오는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피해선수가 직접 가해자의 실명을 공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번 심석희의 폭로로 인해 사회적인 관심이 쏠리면서, 피해 선수들이 부담을 느껴 기자회견 계획을 전면 재검토 중이다.

여준형 대표는 "빙상계가 다른 종목에 비해 폭력이 더 많다고 느끼지는 않는다"고 하면서 "체육계 전반의 수직적인 구조가 (폭력의) 가장 큰 요인이다. 특히 빙상계는 특정인의 권력이 크기 때문에 공론화시키기가 힘들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797-5114
  • 명칭 : 월드미디어그룹(주)
  • 제호 : 서울시정일보
  • 등록번호 : 서울 아 00268
  • 등록일 : 2006-10-11
  • 보도자료 hmkk697@hanmail.net
  • 대표이사 : 양월호
  • 발행/편집인 : 황문권
  • 주간 : 양성호
  • 주필/논설위원장 : 박용신
  • 편집국장 : 김상록
  • 고문변호사 : 양승부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봉호
  • 발행소 : 서울 종로구 사직동 262-1 (당사 사옥)
  • 서울시정일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시정일보.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