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오늘의 논평]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행위 실체를 명명백백히 밝혀야
[자유한국당 오늘의 논평]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행위 실체를 명명백백히 밝혀야
  • 황문권 기자 <hmk0697@hanmail.net>
  • 승인 2018.12.2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하는 임종석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대상으로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행위 전반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원내지도부와 당 경제활성화 특위 및 경제단체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경제파탄 저지 및 경제 되살리기를 위한 경제비상상황 선언 회의가 열렸다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회의실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원내지도부와 당 경제활성화 특위 및 경제단체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문재인 정부의 경제파탄 저지 및 경제 되살리기를 위한 경제비상상황 선언 회의가 열렸다

[서울시정일보]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의 오늘 28일의 논평이다. 문재인정부 들어와서 수면아래 포진하던 좌파들의 득세에서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비위행위가 정가의 뜨거운 감자로 부상해 있는 혼돈의 정치로 들어가 있다.

자유한국당은 제1야당으로서 오는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하는 임종석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대상으로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행위 전반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이다라는 각오이다.

대한민국 경제는 국제 정세와 경기는 2019년 전망 속에서 매우 혼란스럽고 어렵다는 우울한 전망의 슬픈 경제 노래가 들려오고 있다.    

다음은 논평의 전문이다.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행위가 소위 ‘환경부 블랙리스트’ 작성이라는 추가 의혹이 새롭게 드러나면서 정부차원의 광범위한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으로 확산되고 있다.

어제(27일) 환경부가 소속 산하기관 임원에 대한 야당출신, 임명과정 등의 내용이 포함된 사퇴현황 자료를 작성해 청와대 특별감찰반 김태우 수사관에게 전달한 사실을 인정했고 해당 산하기관 임원은 환경부로부터 사퇴종용까지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전 정부출신 인사들을 몰아내고 현 정부 인사들을 내리 꽂으려한 명백한 정부차원의 블랙리스트 작성행위이다.  

김태우 수사관은 어제(27일) 한 언론사 인터뷰를 통해 청와대 윗선의 지시로 330개 모든 공공기관의 기관장과 감사 660여명의 정치적 성향을 파악하고 친야권 성향인사 100여명을 따로 추린 뒤 감찰에 나섰다고 주장하면서, 청와대가 개인일탈로 치부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16개월간 하지 말라는 행위를 할 공무블랙리스트블원이 어디있겠느냐고 항변했다. 

김태우 수사관의 항변은 국민의 눈높이에서 보더라도 충분히 합리적 의심을 가질 수 있는 주장이다. 

이제 중요한 것은 청와대 윗선까지가 어디인지, 김태우 수사관 말대로 이미 드러난 환경부 외에 어느 범위까지 광범위한 블랙리스트 작성이 이루어졌는지를 밝혀내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정부의 블랙리스트에 대해서는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일이라고 목소리 높였던 일을 국민들은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지금 이 나라의 민주주의 근간을 흔드는 일을 벌였는지 국민들은 명명백백히 알아야 할 권리가 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을 대표하는 제1야당으로서 오는 31일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하는 임종석 비서실장, 조국 민정수석 대상으로 청와대 특별감찰반 비위행위 전반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이다. 

동시에 검찰의 관련수사를 국민과 함께 지켜보며 국민의 눈높이에서 벗어나는 그 어떠한 수사과정에 대해서도 강력히 대처해 나갈 것임을 밝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